ADVERTISEMENT

구리 '깊이 20m' 충격의 싱크홀…2년뒤 모습 보니 '깜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m 깊이 싱크홀이 2년 만에 복구돼 통행이 재개됐다.

경기 구리시는 2년 전 지하철 공사 현장의 지반침하로 함몰된 교문동 도로 복구를 완료하고 통행을 재개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020년 8월 구리 교문동에서 발생한 싱크홀과 2년 만에 복구가 완료된 모습. 연합뉴스

지난 2020년 8월 구리 교문동에서 발생한 싱크홀과 2년 만에 복구가 완료된 모습. 연합뉴스

지난 2020년 8월 구리 교문동에서 발생한 싱크홀과 2년 만에 복구가 완료된 모습. 연합뉴스

지난 2020년 8월 구리 교문동에서 발생한 싱크홀과 2년 만에 복구가 완료된 모습. 연합뉴스

이 도로는 2020년 8월 지하철 8호선 연장인 별내선 공사 현장에서 지반침하가 발생하면서 함몰됐다. 왕복 4차로 중 2차로에서 직경 16m, 깊이 20m의 대형 싱크홀이 생기면서 통행도 금지됐다.

국토교통부 조사위원회는 약 4개월간 조사를 거쳐 터널 공사 중 연약지반에 대한 적절한 지반보강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시공관리 미흡으로 땅 꺼짐이 발생했다고 2020년 12월 발표했다.

이에 건설사가 보강 공사를 진행, 지난 4월 지반 안정성을 확인한 뒤 최근 도로 시설과 버스 승강장 등을 복구했다.

당시 조사위는 싱크홀 발생의 원인이 인근 노후 상수관 때문인지, 별내선 복선전철 터널 공사의 영향인지를 두고 고심했다.

조사위는 터널공사를 한 시공사가 취약지반을 확인하는 등 시공상 위험성을 예측할 수 있었음에도 지반을 보강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으며, 이같은 미흡한 시공관리로 인해 싱크홀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