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尹정권, 출범 한 달도 안 돼 이재명 보복수사 본격화"

중앙일보

입력 2022.07.03 12:37

업데이트 2022.07.03 15:07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정권을 향해 “정권 출범 한 달 만에 자신과 경쟁했던 후보를 압수수색한 정권이 어디 있느냐”고 날을 세웠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3일 오전 11시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신과 경쟁했던 후보를 수사하는 이런 나라를 본 적이 없다. 경제와 민생을 안 챙기고 보복 수사에 몰두하는 모습을 국민들이 지지하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같은 날 오전 출연한 KBS ‘일요진단’에서도 “선거 끝났는데 상대 후보였던 이재명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과 수사를 본격화했다”며 “너무한 거 아니냐. 적어도 정권을 잡으면 6개월에서 1년을 보고 수사 들어가는 정부는 봤어도 정권을 잡자마자 전 정권 인사와 경쟁 후보 압수수색 들어가는 정권이 있나. 이건 좀 심하다”고 지적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어 “문재인 정부 장·차관, 심지어는 청와대 수석, 그것이 결국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그런 의심으로 대책기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직접 위원장을 맡아서 싸워야겠다고 보고 기구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정치보복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건 문제가 있으면 한다는 게 아니라 의지의 표현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이던 지난 2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권의 적폐 청산 수사를 할 건가’는 질문에 “해야죠”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다.

우 위원장은 또 “선거 때 문제를 제기했지만, 한동훈 법무장관의 검찰 인사를 보면 문재인 정부 인사를 겨냥한 수사를 하던 사람들을 (전면에) 배치했다고 의심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내 정치보복대응위원회를 꾸려 오는 4일 오후 1시 첫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위원장은 우 비대위원장이 직접 맡았고, 외부인사인 박균택 전 광주고검장이 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김영배·김의겸·김회재·임호선·최기상 의원도 참여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