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재무장관 ‘러 원유 가격상한제 논의’…추경호 “도입 취지 이해”

중앙일보

입력 2022.07.02 09:07

업데이트 2022.07.02 09:13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연합뉴스]

한·미 경제수장이 주요 7개국(G7)이 추진하는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제에 한국이 동참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밤 9시(미국시간 오전 8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컨퍼런스콜(전회 회의)을 통해 러시아 원유 가격 수입 상한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컨퍼런스콜은 미국 측의 요청으로 열렸다. G7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제재를 위해 러시아산 원유 수입 가격상한제 도입을 추진하자 미국이 한국에 협조를 구하기 위해서다.

옐런 재무장관은 에너지 가격 안정과 러시아의 수익 감소를 위해 러시아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 시행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G7 등 국제사회의 논의 동향을 설명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이에 추 부총리는 “한국 또한 국제 유가 급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며 “가격상한제 도입 취지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격상한제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도출되는 대로 공유해달라”고 미국 측에 요청했다.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한·미 양국이 각종 경제현안 및 대(對)러 제재 등에 있어서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해 왔음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변함없이 협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추 부총리와 옐런 장관은 이달 중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와 옐런 장관의 방한 때 직접 만나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해 추가로 논의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