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전 골수이식 고딩' 결혼...'그의 천사'는 배우 김지수였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01 13:31

업데이트 2022.07.01 15:40

배우 김지수. [김지수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수. [김지수 인스타그램]

11년 전 백혈병 환자에게 골수를 기증했던 배우 김지수가 환자의 근황을 전하며 "기적을 만날 수 있는 일에 함께해달라"고 장기기증을 독려했다.

김지수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 혈액관리원 홈페이지에 올라갈 장기기증희망등록에 관한 영상을 찍고 왔다"며 "평소 각막이나 장기기증, 골수기증 등을 생각해 보셨으면 국립장기조직 혈액관리원 사이트에 들어오셔서 정보들을 확인하시고 참여하실 수 있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11년 전 자신에게 골수를 이식받았던 환자의 근황을 공개했다.

김지수는 "저에게 골수를 이식받았던 친구가 남자 고등학생이었다는 것밖에 몰랐다"며 "알고 싶어도 알 수도 없는 친구의 소식을 두 번, 그중 한 번은 소아암 병동에서, 한 번은 그 친구의 지인을 통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열심히 공부해 대학도 가고 여자친구도 생겼다더라. 결혼한다더라. 그런 소식들을 우연히 접할 때마다 그 친구와 저의 인연이 정말 보통 인연은 아니구나 생각했다"며 "만나서 한 번이라도 안아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지 생각했다"고 했다.

아울러 "살면서 이런 기적을 만날 수 있는 경험을 하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이래저래 살기 팍팍하고 힘들 때가 많은 요즘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기적을 만날 수 있는 일에 함께한다면 상대방뿐만 아니라 오히려 나 자신에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9월에도 "사랑의 장기기증 운동본부 이식인 편지 오디오북 녹음에 참여하고 왔다"며 "골수기증에 관심 한번 부탁드린다"고 SNS에 글을 게재한 바 있다.

한편 김지수는 지난 2005년 각막, 장기, 골수기증을 등록했으며, 2011년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나오자 골수를 기증했다. 2017년부터는 조혈모세포 은행 홍보대사도 맡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