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길에도 김건희 여사 손 꼭 잡고…尹대통령, 첫 해외 일정 마무리

중앙일보

입력 2022.07.01 08:20

업데이트 2022.07.01 10:28

윤석열 대통령이 3박 5일간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이자 다자 외교무대 데뷔전도 마무리됐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30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자주색 넥타이를 맸고, 김 여사는 청록색 크롭 케이프 스타일의 재킷과 원피스를 입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공항에 배웅 나온 인사들과 악수를 하며 환송 인사를 나눴다. 박상훈 주스페인 대사 부부, 김영기 한인총연합회 회장 등이 환송 행사에 참석했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의 손을 잡고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로 향하는 탑승 계단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탑승 전 환송 인사들에게 손을 들어 환한 표정으로 인사했다. 김 여사는 고개 숙여 인사했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지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총 16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했다. 윤 대통령은 4년 9개월 만에 열린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을 비롯해 호주·네덜란드·프랑스·폴란드·덴마크·캐나다·체코·영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김 여사도 참석국 배우자들과 스페인 왕궁, 왕립유리공장, 소피아미술관 등을 둘러보고 주스페인 한국문화원, 업사이클링 업체 '에콜프', 마드리드 마라비야스 시장 내 한국 식료품점을 찾아 '내조 외교'를 선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귀국 후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 등 3인에 대한 임명 여부, 집중호우 등 국내 현안을 살펴볼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