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만에 재등장한 '독재 가문'…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

중앙일보

입력 2022.06.30 20:26

업데이트 2022.06.30 20:37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왼쪽)이 3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부인 마리아 루이즈 여사 옆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왼쪽)이 3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부인 마리아 루이즈 여사 옆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필리핀의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아들이 30일(현지시간) 17대 대통령에 취임했다. 이로써 전 세계적으로 악명을 떨친 독재자 가문이 36년 만에 다시 권력을 잡게 됐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64)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정오 수도 마닐라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취임식을 열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선친에 대해 독립 후 아무것도 이룬 게 없는 나라에서 큰 성과를 낸 인물이라며, 전임자들보다 더 많은 도로를 건설하고 식량 생산 증대를 이뤘다고 칭송했다.

이어 "아들인 나도 반드시 그렇게 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부여한 책임의 무게를 알고 있으며 충실히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남편인 '세컨드 젠틀맨' 더그 엠호프와 왕치산 중국 국가부주석 외에도 유명 인사 수백명이 참석했다.

남편의 대통령 재임 기간 중 보석류와 명품 구두 등을 사들여 '사치의 여왕'으로 불린 올해 92세의 어머니 이멜다도 등장했다.

앞서 마르코스는 지난달 9일 실시된 선거에서 압도적인 표차로 경쟁자 레니 로브레도(57) 부통령을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그의 선친인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1965년부터 1986년까지 21년간 장기집권하면서 독재자로 악명을 떨쳤다.

마르코스가 취임 후 독재자의 아들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 대통령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