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로 전철 탔다…"K-직장인의 극한 출근" 난리난 1호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0일 오전 호우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수원시 권선구 1호선 전철 세류역 지하통로가 침수돼 출근길 시민들이 신발을 벗은 채로 걸어가고 있다. [트위터 캡처]

30일 오전 호우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수원시 권선구 1호선 전철 세류역 지하통로가 침수돼 출근길 시민들이 신발을 벗은 채로 걸어가고 있다. [트위터 캡처]

밤새 쏟아진 폭우로 수원시 권선구 1호선 전철 세류역 지하통로가 침수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30일 오전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1호선 세류역 근황’이라는 글과 사진이 확산했다.

30일 오전 호우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수원시 권선구 1호선 전철 세류역 지하통로가 침수돼 출근길 시민들이 신발을 벗은 채로 걸어가고 있다. [트위터 캡처]

30일 오전 호우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수원시 권선구 1호선 전철 세류역 지하통로가 침수돼 출근길 시민들이 신발을 벗은 채로 걸어가고 있다. [트위터 캡처]

사진에는 지하철 통로에 성인 발목 정도 깊이의 물이 들어찬 가운데 시민들이 지하철을 타기 위해 신발을 벗고 승강장을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K-직장인의 극한 출근” “세류역은 비 올 때마다 ‘레전드’ 갱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침수로 인해 세류역 상‧하행은 오전 9시 15분부터 2시간 넘게 무정차 통과했다가 11시 30분경부터 정상 운행이 재개됐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호우 특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서울과 경기 남부를 중심으로 비가 시간당 50㎜ 이상 쏟아졌다. 현재는 비구름대가 북상하면서 인천과 경기 북부를 중심으로 비가 시간당 20~40㎜씩 내리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