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도착 한동훈 "한미 사법부 공조 중요…협력관계 구축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6.30 05:52

방미 일정에 나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서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워싱턴특파원단]

방미 일정에 나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서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 앞에서 현안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워싱턴특파원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해 7박 8일간의 방미 일정을 시작했다.

한 장관은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미목적에 대해 "한미 관계에서 사법부 간의 공조가 중요하고, 거기에 대해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차원에서 제일 먼저 왔다"고 밝혔다.

'법무장관의 해외 출장이 이례적'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자주 있었던 일이고, 어차피 일은 일대로 하는 것"이라며 "제가 여기 온다고 해서 한국 일을 소홀히 하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 장관의 방미일정 중 연방수사국(FBI) 방문과 관련해서는 "FBI는 미국의 대표적 법 집행기관이고, 우리도 한국의 법치를 대표해 서로 간 배울 점이 있으면 배울 예정"이라며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같이 많은 일을 했고, 그 부분에 대해 각론적으로 이야기를 해 보려고 왔다"고 설명했다.

또 공직자 인사 검증에 대해서도 "이미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이고, 미국에서는 FBI가 그것을 맡아서 하고 있다"며 "거기에 관해서도 배울 수 있는 점이 있다면 자료를 같이 한 번 공유해 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법무부가 최근 사형제 존치 의견을 낸 것에 대해 "제가 와서 바뀌는 문제는 아니고 사형제에 관한 헌법 재판은 오랫동안 계속돼 왔던 것인데, 그 과정에 있어서 법무부 차원에서 냈던 의견서가 공개된 것 같다"고 했다.

한편 한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해외 출장 일정이 겹친다'는 질문에 "저는 국무위원의 한 명일 뿐"이라며 "대통령께서 가시는 것과 제가 오는 것과 특별히 관계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한 장관은 내달 6일까지 워싱턴DC와 뉴욕에 머물며 미국 법무부, FBI, 유엔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날은 세계은행 부총재를 겸하는 법무실장과 감사실장을 만나 사이버 범죄 문제 등을 논의한 뒤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다.

30일(현지시간)에는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을 만나 공직자 인사 검증 및 수사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며, 연방 법무부 방문 일정도 조율 중이다. 내달 5일에는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를 방문해 사무차장 겸 감사실장과 반부패 국제공조 방안 등을 논의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