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북한 인권 개선은 기본 책무”

중앙일보

입력 2022.06.29 20:41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9일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접견했다. [통일부 제공]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9일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접견했다. [통일부 제공]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퇴임을 앞둔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을 접견했다.

통일부는 권 장관이 29일 오후 청사에서 킨타나 보고관을 만나 그가 지난 6년 임기 동안 보여 준 열정에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북한인권 개선은 대한민국의 기본 책무라고 생각하며 북한인권 문제를 수단화하지 않고 북한주민들의 인권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킨타나 보고관은 한국 정부의 북한인권에 대한 균형있는 접근법에 공감하면서 북한인권재단 출범과 국제사회에서의 적극적인 역할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 그는 후임 보고관과 우리 정부의 긴밀한 협력도 당부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권 장관 예방에 앞서 김기웅 통일부 차관과 면담하며 정부의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정책 추진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