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양된 아우디 속 남녀 시신, 조유나양 부모 지문 확인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된 조유나(10)양 가족 승용차에서 발견된 시신에서 조양 어머니와 아버지 지문이 확인됐다.

광주경찰청과 광주 남부경찰서는 29일 승용차에서 발견된 시신 3구의 지문 대조 결과 조양의 어머니와 아버지의 지문이 나왔다고 밝혔다.

조양의 지문은 아직 확인 중이다.

경찰은 이날 낮 12시 20분쯤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양 아버지(36) 소유의 아우디 A6 승용차를 인양했다.

운전석에는 성인 남성의 시신이, 뒷좌석에는 성인 여성과 여자아이로 추정되는 시신이 부패해 있었다.

경찰은 시신들의 옷차림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조양 가족의 마지막 모습과 같은 점과 성별, 연령대 등을 토대로 신원 확인에 들어갔다.

경찰은 검시와 부검을 통해 사인도 밝혀낼 예정이다.

조양 부모는 지난달 17일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5월 19일∼6월 15일까지 제주도로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이들은 제주가 아닌 완도의 한 펜션에서 5월 24일부터 묵었고 5월 30일 오후 11시쯤 승용차로 펜션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조양 가족의 휴대전화 신호는 31일 새벽 송곡항 인근을 마지막으로 순차적으로 꺼졌다.

경찰은 지난 28일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양 가족의 승용차를 찾았으며 이날 오전 차량을 인양해 시신을 발견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