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요네즈 너무 많이 뿌려" 탕탕…美샌드위치집 직원 총살

중앙일보

입력 2022.06.29 17:25

업데이트 2022.06.29 17:50

26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써브웨이 매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애틀랜타 경찰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애틀랜타 경찰 공식 페이스북 영상 캡처]

26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써브웨이 매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애틀랜타 경찰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애틀랜타 경찰 공식 페이스북 영상 캡처]

미국에서 샌드위치 가게 ‘써브웨이’ 종업원이 ‘마요네즈를 너무 많이 뿌렸다’는 이유로 손님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CNN, 워싱턴포스트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6일 오후 6시30분쯤 조지아주 애틀랜타 시내 써브웨이 매장에서 20대 여직원 2명이 권총에 맞는 사고가 발생했다.

조지아주 애틀랜타 경찰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직후 피해자들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한 명은 숨을 거뒀다. 희생자는 매장에서 일한 지 3주 된 26살 여성이다.

또 한 명의 직원(24)은 중태다. 이 직원이 총에 맞던 당시 5살짜리 아들이 매장 안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5살 아들이 심리 상담을 받게 할 예정이다.

경찰은 사건 당일 밤 현장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용의자로 36살 남성을 체포했다.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은 “용의자는 매장에 들어가 샌드위치를 주문했으며, 어떤 문제에 격분해 직원들을 향해 화풀이하기로 작정한 것”이라며 “순간의 성급함 때문에 유가족에게 영원한 상처를 남겼다”고 덧붙였다.

사건이 벌어진 써브웨이 매장 점주는 지역 매체 인터뷰에서 “총격을 당한 피해자들은 모범적인 직원이었다”며 “이런 일이 일어나게 돼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써브웨이 측은 CNN에 “유가족과 친지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무도한 폭력 행위가 벌어지던 당시 매장 안에 있던 다른 직원과 고객이 걱정된다”고 밝혔다.

써브웨이 샌드위치. [AP=연합뉴스]

써브웨이 샌드위치. [A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