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짖는데 왜 가만있어" 경비원 협박한 40대 주민 입건

중앙일보

입력

경찰관 이미지 그래픽

경찰관 이미지 그래픽

이웃집 개가 짖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경비원을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는 입주민이 경찰에 입건됐다.

대구 달성경찰서는 29일 경비원을 흉기로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로 40대 주민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8일 오후 11시 30분께 달성군 다사읍 한 아파트 관리실에 흉기를 들고 찾아가 소란을 피우며 경비원을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늦은 밤 이웃집 개가 짖는데도 경비실에서 공동 안내 방송을 하지 않고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만취한 상태였으며, 다행히 경비원이 관리실 문을 잠그고 바로 경찰에 신고해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추가 참고인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