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유나양 가족車 아우디 건졌다…완도 바다서 인양후 송곡항 이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경찰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경찰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경찰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경찰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29일 낮 12시 5분쯤 완도 앞바다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했다. 아우디 차량 내부에서는 조양 가족으로 추정되는 시신 3구가 발견됐다. 앞좌석에서는 조양 아버지로 추정되는 1명이, 뒷좌석에서는 모녀로 추정되는 2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은 “인양을 완료한 차량 내부에서 오후 1시20분쯤 시신 3구를 확인했다”며 “성별 및 실종 가족인지 여부는 지문, 신분증 등 수사를 통해 특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광주경찰청과 완도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오전 10시 전남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인근 해상에서 바지선을 동원해 조양 가족의 아우디 승용차를 인양을 시작했다. 승용차는 전날 오후 방파제에서 80여m 떨어진 물속에서 발견됐으며 가두리양식장 끄트머리에서 차가 거꾸로 뒤집힌 채 앞부분이 펄에 박혀 있었다.

완도 송곡항 인근 해상에는 55t급 바지선과 25t급 크레인이 투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