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안보보좌관 “나토서 한·미·일 정상, 대북 경제 압박 논의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6.29 11:59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만나 대북 경제 압박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음 달 방한하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한국 금융당국과 추가 대북 제재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옐런 재무장관, 韓 금융당국과 추가 대북 제재 협의”

설리번 보좌관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에서 나토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바이든) 대통령은 내일 한국 대통령, 일본 총리와 3자 회담을 주최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이번 회담은 세 나라 정상들이 오랜만에 갖는 첫 회담"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번 회담은) 특히 장기간에 걸쳐 북한이 수행한 강도 높은 (무기) 실험과 도발적인 행동 이후 북한의 지속적인 위협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일 정상이 대북 경제 압박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경제적 압박 측면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논의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며, 특히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자금을 대는 데 쓰는 외화(hard currency)를 빼앗는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옐런 장관 방한 때 대북 추가 제재를 논의할 여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옐런 장관과 한국 금융당국 간 진정한 협의의 문제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지난 18개월 동안 (대북) 제재의 속도를 유지해 왔다"면서 "북한이 지속적으로 수입을 얻는 방법을 조정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목표물(target)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는 끊임없이 (북한의) 새로운 수입원을 차단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면서 이를 옐런 장관이 한국 금융당국과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옐런 장관은 다음 달 12~13일 일본, 19~20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를 "유럽 전쟁 중에 열리는 역사적인 회의"로 지칭하면서 "향후 몇 년간 동맹의 전략적 방향을 정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의 중요 성과 중 하나는 12년 만에 새로 합의하는 나토의 전략 개념이라고 소개했다. 나토 회원국들이 2010년 이후 처음으로 발표하게 되는 전략 개념에는 "러시아가 제기하는 위협과 러시아가 유럽의 평화를 산산조각낸 방법을 적나라하게 묘사할 것"이며 "중국이 제기하는 다면적인 도전에 대해 매우 직접적이고 명확한 방식으로 표현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