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만463명, 20일만에 1만명대…해외유입 205명으로 급증

중앙일보

입력 2022.06.29 09:31

업데이트 2022.06.29 10:1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9일 1만명을 다시 넘어서며 유행 증가세로 전환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463명 늘어 누적 1834만9756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은 것은 지난 9일(1만2155명) 이후 20일 만이다. 전날(9896명)보다는 567명 늘었고, 1주일 전인 22일(8979명)보다는 1484명 많다. 2주일 전인 15일(9428명)보다는 1035명 많다.

신규 확진자 중에서는 해외유입 사례가 특히 급증했다. 해외유입 사례는 최근 입국자 격리면제와 국제선 항공편 증설 등 영향으로 입국자가 증가하면서 같이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205명으로 전날(119명)보다 72.2%나 늘었다. 해외유입 사례가 2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2월 1일(219명) 이후 거의 다섯 달 만이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발생 사례는 1258명이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4월 말 0.7까지 떨어졌던 감염재생산지수(Rt)는 전날 1.0까지 올랐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수치화한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이 확산하고 1 미만이면 유행이 억제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기일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감염재생산지수가 1을 넘었다는 것은 코로나 유행이 감소세에서 증가세로 전환됐음을 의미한다"며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고, 여름 이동량이 증가하고 있어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3명 줄어든 59명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2일(98명)부터 100명 미만으로 유지되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었다. 사망자는 26일부터 닷새째 한 자릿수를 유지했다. 사망자 중에는 10세 미만도 1명 있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4537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지난 23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7494명→7221명→6790명→6245명→3429명→9896명→1만463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