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한국문화원 간 김건희 여사, K-패션 전시회 보고 한 말

중앙일보

입력 2022.06.29 01:56

업데이트 2022.06.29 10:09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한국문화원을 방문했다. 나토(NATOㆍ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을 방문한 윤 대통령과 함께 현지에 체류 중인 김 여사가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첫 현지 공식 일정을 문화원 방문으로 소화했다. 전시기획자로 활동한 김 여사에게 문화는 일종의 전공 분야다.

문화원은 현재 김아영 디자이너 초청전 ‘전통이 새로움을 입다’를 포함해 제1회 K-패션 전시회를 열고 있다. 대통령실은 “2011년 주스페인 한국문화원이 개원한 이래 첫 대통령 부인의 방문이어서 그 의미가 남달랐다”(이재명 부대변인)는 의미를 부여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마드리드의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마드리드의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날 오후 4시 40분께 문화원을 찾은 김 여사는 “스페인은 (바로크 화가인) 벨라스케스의 고향이자, 현대미술 창시자 중 하나인 피카소의 본국으로 아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며 “스페인에서 현재 K컬쳐, K문화, K요리가 활성화됐는데, 모든 것들이 한국문화원 분들의 노력으로 이렇게 각광받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전 세계 패션을 선도하는 스페인에서 처음으로 한국 패션을 알리기 위한 전시가 진행돼 무척 반갑다”며 “K-패션이 스페인 패션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잘 홍보되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화원 직원 간담회에서 김 여사는 “스페인 국민의 관심이 K팝, K-패션, K-뷰티, 한식과 같이 우리 삶과 관련한 모든 분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직원들이 ”스페인의 작은 도시에서도 한류 행사 요청이 올 정도로 한국의 건축ㆍ영화ㆍ음악ㆍ언어 등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고 하자, 김 여사는 ”가우디를 배출한 국가에서 우리 건축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은 모두 여러분의 노고 덕분“이라며 ”여러분 모두가 애국자“라고 격려했다.

간담회에 앞서 문화원을 둘러본 김 여사는 인견을 언급하며 ”한국 의류 소재의 가치가 남다르다. 대한민국의 문화는 크리에이티브하게 확장 가능하다”고 말했다. 문화원의 한복 전시관과 공예방, 한글학당 등을 둘러본 김 여사는 “(현지인들이) 한복도 관심이 많은가?”, “어떤 음악으로 (한글을) 가르치느냐” 등을 묻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이날 저녁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