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민간인 납북 부인하는 北, 역사적 사실 외면해선 안 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권영세 통일부 장관. [중앙포토]

권영세 통일부 장관. [중앙포토]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28일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무엇보다 시급한 일은 바로 북한이 태도를 바꾸는 일"이라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제9회 6·25전쟁납북희생자 '기억의 날' 행사에 참석해 "납북자 문제는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이면서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천륜의 문제"라며 "북한은 여전히 민간인 납북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데,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권 장관은 ""(납북자 문제는)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는 문제"라며 "북한 당국이 이제라도 적극적이고 진지한 자세로 대화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10만명의 납북자가 북에서 겪였을 고초를 생각하면 이 순간에도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납북자 가족 여러분이 그동안 겪어 온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는 일에도 더욱더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