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물가잡기 총력전…이번엔 “임금인상 자제해 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2.06.28 09:44

업데이트 2022.07.05 20:18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경영계 인사들을 만나 물가 상승세를 심화시키는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단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최근 일부 정보기술(IT) 기업과 대기업 중심으로 높은 임금 인상 경향이 나타나면서 여타 산업ㆍ기업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에서 열린 ‘경총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에서 열린 ‘경총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스1]

이는 물가상승을 초월하는 과도한 임금상승이 다시 물가를 끌어올리는 ‘임금발 물가 상승’(wage push inflation)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기업은 임금 상승분을 제품·서비스 값에 전가한다. 결국 물가상승이 임금상승을 유발하고, 임금상승이 또다시 상품과 서비스 가격을 올리는 나선형 상승을 경계해야 한다는 의미다.

추 부총리는 “특히 소위 ‘잘 나가는’, 여력이 있는, 큰 상위 기업 중심으로 성과 보상 또는 인재 확보라는 명분으로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며 “과도한 임금 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도 키운다”고 지적했다.

“이것은 결국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는 게 추 부총리의 설명이다. 추 부총리는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하는 지나친 임금 인상은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확대하고 기업 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불일치)를 심화시킬 것”이라며 “기업은 이런 고임금ㆍ고비용 구조 아래에서 경쟁력을 계속 유지하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임금은 기본적으로 노사 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부분”이라면서도 “최근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하고 생산성 향상 범위 내 적정 수준으로 인상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물가 안정을 위한 경영계의 협조도 요청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상승 분위기에 편승한 경쟁적인 가격ㆍ임금 연쇄 인상이 ‘물가-임금 연쇄 상승 악순환’을 초래해 경제ㆍ사회 전체의 어려움으로 귀결된다”며 “생산성 향상과 원가 절감 노력 등을 통해 가격 상승 요인을 최대한 흡수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민생물가 안정을 경제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두면서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고 있으나 정부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물가 대응은) 정부와 기업인들, 노동계, 국민 각자 모든 분이 함께 힘을 모으고 이겨내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경영계의 염원인 규제 개혁과 관련해서는 “우리 기업이 전세계 기업들과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국민) 건강ㆍ안전을 제외한 규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손경식 경총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에서 열린 ‘경총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손경식 경총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경총에서 열린 ‘경총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에 손경식 경총 회장은 “올해 4월 고임금 대기업의 임금 인상을 자제하고, 그 재원으로 중소협력사와 취약계층의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청년고용을 확대해줄 것을 회원사에 권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고임금 근로자들의 임금이 지나치게 올라 대ㆍ중소기업 간 격차를 심화시키고 물가 인상을 가속하는 것에 대해서는 기업들도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부분을 해결하는 데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와 함께 ▶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한 규제개혁 ▶파견근로 허용 제한 해제 및 계약직의 계약 기간 4년으로 확대 등 노동개혁 ▶상속세 최고세율 인하를 비롯한 세제개편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손 회장과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 SV위원장, 정상빈 현대자동차 부사장, 하범종 ㈜LG 사장,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등 경총 회장단 27명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