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명중 6명 "월급순삭"…연봉 3억 넘어도 30% '하루벌이'

중앙일보

입력 2022.06.28 07:53

미국 뉴욕의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인 10명 중 6명은 월급을 먹고사는 데 전부 다 써야하는 처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인들의 삶이 팍팍해졌다는 의미다.

27일(현지시간) CNBC는 미국 P2P(개인 간 금융) 회사 렌딩클럽의 5월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58%가 "하루 벌어 하루 산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응답자는 지난 4월(61%)보다 다소 줄었지만, 전년 동월(54%)보다는 증가했다.

특히 연봉 25만달러(약 3억2000만원)가 넘는 고소득자의 경우에도 30%는 다음 월급을 받기 전까지 직전 월급을 다 지출한다고 응답했다.

또 다른 조사에서도 이같은 추세는 뚜렷하다. 컨설팅회사 윌리스타워왓슨이 비슷한 내용의 설문을 한 결과 연봉 10만달러(약 1억3000만원) 이상 응답자의 36%가 '하루 벌어 하루 산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 결과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동월보다 8.6% 급등,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 상승을 기록한 이후에 나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휘발유·식료품·집값 등이 동반 상승해 미국인들의 실질소득을 악화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의 근로자 임금도 빠르게 오른다고는 하지만 더 빠르게 상승하는 물가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한편 뉴욕연방준비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미국인들의 신용카드 결제액은 총 8410억달러로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이 카드 결제액이 각종 생필품 가격 인상 여파로 2분기 이후 더욱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