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중국 일대일로 맞서 개도국에 777조원 투입…러시아 금도 제재

중앙일보

입력 2022.06.28 00:02

지면보기

종합 10면

26일(현지시간) 독일 엘마우성에서 열린 G7 회의에 참석한 정상들. 왼쪽부터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바이든 미국 대통령, 숄츠 독일 총리, 존슨 영국 총리,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일본 총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독일 엘마우성에서 열린 G7 회의에 참석한 정상들. 왼쪽부터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바이든 미국 대통령, 숄츠 독일 총리, 존슨 영국 총리,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일본 총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AP=연합뉴스]

주요 7개국(G7)이 중국의 해외 인프라 개발 사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맞서 개발도상국 인프라 사업에 2027년까지 6000억 달러(약 777조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저소득 또는 개발도상국에 자금을 지원해 인프라 투자, 보건, 성 평등 등 개발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G7 정상들은 지난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가진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영국 콘월 G7 정상회의에서 제안한 구상을 구체화한 것이다. 당시 ‘더 나은 세계 재건 이니셔티브’로 불렸는데 이번에 ‘글로벌 인프라·투자 파트너십’이란 이름을 갖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G7 국가들이 가진 공통된 가치관에 기초해 투명성·파트너십, 노동·환경 보호 같은 글로벌 모범 사례에 기반을 둬 구축할 것이기 때문에 권위주의 체제인 중국의 인프라 사업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향후 5년간 이 파트너십을 위해 공공 및 민간 자본 2000억 달러(약 258조원) 규모를 동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3년 시작한 일대일로 사업은 현재 100여 개 국가에 인프라 건설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G7의 움직임에 대해 “중국의 일대일로가 채무 함정을 만들었다고 하는데, 그것은 완전한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G7은 또 대러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산 금 수입 금지를 28일 발표할 예정이다. 백악관에 따르면 러시아는 2020년 전 세계 금 수출의 5%를 차지했다.

한편 러시아는 서방 제재로 볼셰비키 혁명 시기인 1918년 이후 104년 만에 외화 표시 국채의 이자 1억 달러(약 1300억원)를 지급하지 못해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이번 디폴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이 러시아의 외채 이자 지급 통로를 막은 데 따른 것이다. 따라서 상징적 측면이 강하며 러시아가 경제 문제를 대처하는 데 큰 문제가 되지 않고, 세계 금융 시장 영향도 제한적이라고 블룸버그는 진단했다.

이와 관련,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는 5월 만기 채권의 이자를 지급했다”며 “이 상황을 디폴트라 부른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