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진 농협 횡령…70억 빼돌린 직원 "코인 넣고 외제차 샀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27 16:51

업데이트 2022.06.27 16:55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기 파주시의 한 지역 농협 소속 직원이 수십억원을 횡령한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7일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한 지역 농협이 지난 5년간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직원 A(32)씨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지난 24일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회계장부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최소 17억4000만원을 본인 계좌나 차명 계좌로 빼돌려 횡령한 정황이 파악됐다.  특히 지역 농협 측은 추가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횡령 피해액이 약 7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를 경찰에 알렸다.

A씨는 지점에서 농산물과 자재 등의 재고 관리를 담당하면서 실제 재고보다 금액을 부풀려 회계장부에 기재하는 수법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씨는 횡령 혐의를 이미 시인한 상태이며 빼돌린 돈은 코인(암호화폐) 투자와 외제차 구입 등에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장을 토대로 이 사건의 공범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이 사건은 조만간 파주경찰서에서 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로 이관될 예정이다.

앞서 최근 경기 광주 지역 농협에서는 스포츠도박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삿돈 50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로 30대 직원이 구속된 바 있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