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尹 나토 정상회담 참석에 "신냉전으로 회귀한다는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2.06.27 10:54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김경록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김경록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해 "대한민국 대통령이 G7(주요 7개국)이나 다른 정상회담은 모르겠지만 군사동맹의 한 축에 있는 곳에 참석하는 게 과연 맞느냐"고 우려를 표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나토는 다른 정상회담과 다른 군사조약기구의 정상회담이라 이건 상당히 신냉전으로 회귀한다는 우려가 있는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처럼 소련을 중심으로 했던 축과 미국 중심의 군사적 대립 축이 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많다"며 "앞으로 중국, 러시아와 군사적 대치까지 각오하겠다는 의사로 비칠 수 있다"고 했다.

우 위원장은 "러시아와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교민들은 괜찮은지가 검토는 된 것인지, 나토 정상회담에 참석해서 대한민국이 얻을 국익이 뭔지 외교 전문가들과 통화해봐도 걱정하는 분들이 다수였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어차피 가시니 가지 말라고 할 수는 없지만 회담에서 나오는 내용과 언행에 국익을 걱정해 신중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은 또 "윤석열 정부 초기의 국정 난맥상과 혼선을 조속히 정리정돈해야 한다"며 "장관 발표 내용들이 번복되거나 훼손되는 일, 정상적 절차로 진행된 인사가 뒤집어지는 일, 마땅히 해야 할 인사가 미뤄지면서 절차와 과정이 왜곡되는 일 등은 전반적으로 과거 정권에서 볼 수 없는 새로운 국정 난맥상의 표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제들에 대해 어떻게 정리하고 국정을 안정시킬지, 대통령실이 나름대로 시스템 변화에 대해 국민께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