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인가요, 죽는게 어때요?" 초고령사회 日 뼈 때린 영화 [도쿄B화]

중앙일보

입력 2022.06.27 05:00

업데이트 2022.06.27 09:06

도쿄B화

도쿄B화’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이영희의 [도쿄B화]
※우리와 비슷하면서도 너무 다른 일본. [도쿄B화]는 사건사고ㆍ문화콘텐트 등 색다른 렌즈로 일본의 뒷모습을 비추어보는 중앙일보 도쿄특파원의 연재물입니다.

"일본의 미래를 위해 노인들은 사라져야 한다. 일본은 원래 나라를 위해 죽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나라 아닌가." 

근미래의 일본, 이런 끔찍한 주장을 하며 노인들을 살해하는 사건이 연이어 일어납니다. 고령화가 불러온 사회 혼란 속에서 75세 이상의 국민이라면 누구나 스스로 죽음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이 국회를 통과합니다. 죽음을 국가에 '신청'하면 국가가 이를 '시행'해 주는 '플랜(PLAN)75'라는 이름의 제도입니다.

 영화 '플랜75'의 한 장면. [PLAN75 홈페이지]

영화 '플랜75'의 한 장면. [PLAN75 홈페이지]

처음엔 반대의 목소리도 높았지만, 일본 사회는 차츰 이를 받아들입니다. 주인공 가쿠타니(角谷)는 남편과 사별하고 홀로 살아가는 78세의 여성. 호텔 청소를 하며 번 돈으로 조용한 하루하루를 꾸려가는 그의 삶에도 '플랜75'가 조금씩 침투하기 시작합니다.

"등줄기가 오싹", 칸 영화제 신인상 수상 

지난 17일 일본에서 개봉한 영화 '플랜75'는 이런 불온한 상상을 그린 영화입니다. 하야카와 치에(早川千絵·45)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지난달 열린 칸 영화제에서 신인상에 해당하는 '카메라 도르 특별 언급상'을 수상했습니다. "영상은 고요한데, 등줄기가 오싹하다"는 평가가 쏟아졌죠.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초고령화(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20% 이상)에 돌입한 나라입니다. 지난해 일본의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은 29.1%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그중에서도 75세 이상을 '후기 고령자'라고 부르는데, 감독은 이 단어가 주는 불편한 느낌에 이 영화를 기획했다고 합니다. "사람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존재인데 '네 인생은 곧 끝난다'는 식으로 '후기'란 말을 붙이는 게 기분이 나빴어요. 나라가 나이로 인간을 구분하는 것에도 위화감을 느꼈습니다."

지난달 28일 열린 칸 영화제 시상식에서 '카메라 도르 특별 언급상'을 수상한 하야카와 치에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28일 열린 칸 영화제 시상식에서 '카메라 도르 특별 언급상'을 수상한 하야카와 치에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영화에는 정확한 연도가 드러나지 않지만, 일본 관객들은 자연스럽게 3년 후인 2025년을 떠올리게 됩니다. '2025년 문제'라는 말이 이미 익숙하기 때문이죠. 일본에선 전후 베이비붐 시기였던 1947년~1949년 출생자를 '단카이(團塊)세대'라고 부르는데 그 수가 약 800만명에 달합니다. 2025년에는 이들의 절반 이상이 75세에 이르러, 일본 국민 5명 중 1명이 '후기고령자'가 될 것이란 예측입니다. '문제'라는 표현에서도 알 수 있듯 의료비·사회보장비 부담이 폭증하고 노동력 부족으로 경제는 점점 악화, 노인으로 가득한 일본은 활기와 매력을 잃은 나라가 될 것이란 암울한 전망이 깔려있습니다.

'사회에 도움이 안 되면, 살아갈 가치가 없는가'

영화 속 '플랜75'는 '2025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으로 도입됩니다. 담당 공무원들이 공원에 나가 노인들에게 죽음을 '권유'하고, "원하는 때에 죽을 수 있어 너무 만족스럽다"는 광고가 TV에서 흘러나옵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들어주는 콜센터, 이 제도를 선택한 이들에게 나라가 위로금으로 주는 10만엔(약 96만원)을 받아 마지막 온천 여행을 떠나는 여행 상품도 인기를 끌죠.

영화 '플랜75'의 장면. [PLAN75 홈페이지]

영화 '플랜75'의 장면. [PLAN75 홈페이지]

영화 초반의 노인 살해 사건은 2016년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에서 일어난 장애인 복지시설 살상 사건을 떠올리게 합니다. 범인은 지적 장애인들이 살고 있는 시설에 들어가 무차별 흉기 테러로 19명을 살해하고 26명에게 중경상을 입혔습니다. 그는 왜 범행을 저질렀느냐는 질문에 "사회에 도움이 되지 않는 장애인은 안락사하거나 살처분해야 한다"고 해 일본 사회에 충격을 줬습니다.

감독은 결국 일본 사회가 노인을 보는 시선도 다를 바가 없지 않느냐고 말합니다. 생산성이 떨어지는 사람은 존재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 배제와 불관용으로 가득한 사회에서 '과연 누가 행복할 수 있는가'라는 의문을 던집니다. 그리고 정부가 어떤 정책을 내놓든 큰 반발 없이 순응해버리고 마는 일본인들의 '공기를 읽는' 문화가, 인간의 존엄을 말살하고 있다고 지적하죠.

영화 후반에는 이런 뉴스 멘트가 나옵니다. "정부는 '플랜75'가 호조를 보임에 따라 '플랜65'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런 사회를 방치하면 다음 순번은 '당신'이 될 것이란 경고, 그리고 관객들에게 어떤 선택을 하겠느냐 묻습니다.
"당신은, 살겠습니까(あなたは生きますか)?"

[도쿄B화] 더 보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