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금융] 종신보험에 건강보장 결합한 보험생애변화 맞춰 생활자금 활용 가능

중앙일보

입력 2022.06.27 00:01

지면보기

종합 02면

‘교보실속있는평생든든건강종신보험’은 사망은 물론 암과 일반적질병·장기간병상태까지 평생 보장받을 수 있도록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최고 수준의 건강 보장을 제공한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실속있는평생든든건강종신보험’은 사망은 물론 암과 일반적질병·장기간병상태까지 평생 보장받을 수 있도록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최고 수준의 건강 보장을 제공한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의 ‘교보실속있는평생든든건강종신보험’이 종신보험에 건강보장을 결합한 신개념 종신보험 콘셉트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우선 가입 시 고객 니즈에 맞춰 선택의 폭을 넓힌 점이 주목된다. 실속있는 보험료로 사망보장을 받으면서 일반적질병(GI)과 장기간병상태(LTC)가 발생하면 각각 사망보험금의 80%와 100%를 미리 받는 ‘기본형’과 ‘보장강화형’, 암 발병 시 사망보험금의 90%를 미리 받는 ‘암보장형’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최고 수준의 질병 보장도 눈길을 끈다. 기본형과 보장강화형은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질병은 물론 중증치매·말기신부전증·루게릭병·다발경화증 등 주계약에서 주요 질병 23종을 보장한다. 특히 3대질병은 해당 질병코드 진단 시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특약을 통해 3대질병과 함께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 항암방사선약물치료, 혈전용해치료, 당뇨, 대상포진·통풍, 생활습관병, 각종 입원·수술 등도 폭넓게 보장한다. 항암세기조절방사선치료와 항암양성자방사선치료 등 최신 암 치료 기술을 보장하는 특약은 물론 간·위·폐·대장·췌장암 등 부위별 암특약과 암진단보험료환급, 급여암특정재활치료 등의 특약도 추가했다. 암 치료부터 회복까지 모든 과정을 돕는 교보암케어서비스도 특약으로 선택할 수 있다. 가입 시 ‘저해지환급금형’을 선택하면 보험료 납입기간에는 ‘일반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이 50%만 지급되는 반면 보험료는 일반형에 비해 10%가량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는 옵션도 강점이다.

 이 상품은 보험료 납입기간이 종료되면 주계약 납입보험료의 최대 5.5%까지 ‘납입완료보너스’를, 기본적립금의 최대 5%까지 ‘장기유지보너스’를 제공한다. 또 고객 상황에 맞게 사망보험금과 진단보험금을 월분할 또는 연분할로 설계해 생활자금이나 자녀 교육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 상품은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주계약 7000만원 이상 가입 시 기존 건강관리 프로그램에 심리테라피와 당뇨 예방·집중관리, 인공관절수술 자가 재활 프로그램 등을 추가한 ‘교보헬스케어서비스II’ 혜택을 받을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