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울고 싶은데 눈물 안나"…청년 80%가 겪는 '이 병'

중앙일보

입력 2022.06.25 22:02

업데이트 2022.06.25 22:14

채널A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카라 출신 박규리. [채널A 캡처]

채널A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카라 출신 박규리. [채널A 캡처]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타인에게 속마음을 꺼내기 어렵다”는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정신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박규리의 상태를 ‘위로포비아’라고 진단했다.

박규리는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아역 때부터 오랜 시간 연예계 생활을 하다 보니 타인에게 제 흠을 말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있다. 좋은 모습만 보여주려고 하다 보니 마음에 병이 찾아왔다. 제 밑바닥을 보이면 사람들이 실망하고 떠나갈까 봐 두렵다”고 말했다.

이에 오 박사는 “왜 깊은 속 이야기를 하는 게 어려운 것 같나”라고 물었고, 박규리는 “아이돌이라는 직업을 택하면서 판타지를 충족해줘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좋은 모습만 보여줘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었다”라고 답했다.

오 박사는 “위로라는 건 어렵거나 힘든 상황에 받게 된다. 나의 미숙한 점이나 약한 점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 위로를 받는 것 자체가 부담되기도 한다”면서 속마음을 꺼내고 위로받는 것을 두려워하는 현상을 ‘위로포비아’라고 설명했다.

채널A '금쪽상담소'에서 소개된 '위로포비아' 체크리스트. 7개 중 5개 이상이면 '위로포비아'에 해당된다. [채널A 캡처]

채널A '금쪽상담소'에서 소개된 '위로포비아' 체크리스트. 7개 중 5개 이상이면 '위로포비아'에 해당된다. [채널A 캡처]

이어 ▶‘혼술’하는 걸 즐긴다 ▶약해 보이면 내 존재감이 흔들릴까 봐 두렵다 ▶타인과의 대화가 버거울 때가 있다 ▶가끔 다른 사람의 ‘괜찮아’라는 말에 화가 난다 ▶상대방이 날 이해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힘이 들 때는 혼자 삭인다 ▶내 이야기가 가십거리가 될까 봐 걱정된다 등 7가지 ‘위포포비아 체크리스트’를 소개하며 이 중 5개 이상에 해당한다면 위로포비아 성향을 가진 것이라고 했다.

체크리스트를 본 박규리는 “7가지 모두 해당한다”라고 했고, 오 박사는 “치열한 경쟁사회이다 보니 요즘 청년 10명 중 8명이 속마음을 드러내는 게 약점이자 흠이라고 생각해 가까운 사이에서도 위로받는 것을 주저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박규리는 과거 원치 않았던 공개 열애와 소속사 파산, 먼저 세상을 떠난 카라 멤버 고(故) 구하라 등 힘들었던 상황을 언급하며 “극단적 생각까지 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에 오 박사는 “(박규리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자연스럽게 느끼는 슬픔마저도 편안하게 표현하지 못하는 것 같다. 하고 싶은 대로 해도 될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