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서 진중권 본뒤 서울 갔다? 조국 아들 '스펙쌓은 날' 의문 [法ON]

중앙일보

입력 2022.06.25 06:00

업데이트 2022.06.25 15:18

法ON

法ON’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의 입시 비리 혐의 재판이 지난 3일부터 재개되면서, 동양대 수료증과 상장이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아들 조원씨의 입시에 쓰인 서류인데요.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김정곤‧장용범)는 조 전 장관과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부부에 대한 재판을 열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녀 입시 비리 등 혐의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녀 입시 비리 등 혐의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오전 10시 영주에, 오후 2시엔 서울에? 

문제가 되는 '스펙'은 지난 2013년 4월에서 6월까지 동양대에서 열린 '풍기문란! : 마음을 여는 콘서트 인문학' 프로그램의 수료증과 상장입니다. 강좌는 총 8번 열리는데, 6번 이상 참여를 해야 수료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당시 한영외고 3학년이던 조씨는 첫 강좌를 빼고 모두 출석한 것으로 출석부에 나와 있습니다.

검찰은 매주 토요일, 영주에서 열리는 이 프로그램에 고3 학생이 출석할 수 있었는지 의심합니다. 가장 중요하다는 고등학교 3학년 1학기 중간고사 기간인 4월 27일에는, 조씨가 서울에서 열린 다른 대외활동인 '서울시 청소년 참여위원회'에도 불참한 것으로 나오거든요. 게다가 5월 25일 일정은 좀 더 의아합니다. 오전 10시에 영주에서 강좌를 듣고, 오후 2시에 서울시 청소년 참여위원회에 참석한 것으로 나오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당일 청소년 참여위원회 일지에 조씨 이름이 들어가 있는 것을 증거로 제시했습니다.

조 전 장관 부부는 당시 이 프로그램의 교수진으로 참여한 장 모 교수를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이날 법정에 참석한 장 교수는 4월 27일과 5월 25일 모두 조씨가 참석했을 것이라고 증언했습니다. 4월 27일 강좌는 정 전 교수가 강의하고 자신이 진행자를 맡았는데, 동료 교수가 조씨를 데리러 터미널까지 나갔다는 겁니다. "조금 늦은 두 사람이 교실로 들어온 장면이 기억난다"라고도 했습니다.

또 5월 25일 수업은 진중권 당시 동양대 교수가 맡았는데, 당시 조씨가 강의를 듣다가 일찍 서울로 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습니다. "조씨가 평소에도 진 전 교수를 좋아해, 질문 시간에 조씨가 있는지 찾았었다"는 겁니다. 다만 당일 조씨의 얼굴을 봤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장 교수에 따르면 조씨는 오전 10시 진 전 교수의 강좌를 듣고 서울 청소년 참여위원회 활동을 하러 빠르게 이동한 것이 되죠.

그러자 검찰은 장 교수에게 영주-서울 버스 편을 아느냐고 묻습니다. "영주터미널에 직접 가봤다"면서요. 동서울 터미널이냐, 강남 터미널이냐를 두고 잠깐 논쟁이 있었는데, 서울 청소년 참여위원회에 오후 2시까지 도착하려면 영주터미널에서 오전 10시 30분 버스는 타야 가능하다고 합니다.

조씨는 인문학 콘서트 강의를 정말 들었을까요? 4월 27일과 5월 25일 강의를 들은 조씨는 온라인 게시판에 수강 후기를 씁니다. 이 수강 후기로 수료식에서 상을 받기도 했는데요. 검찰은 이 후기를 올린 닉네임 '가르'를 주목합니다. 그러면서 한영외고 온라인 카페에서 '가르'라는 닉네임이 자신을 학부모라고 소개하는 글을 제시합니다. 정 전 교수가 후기를 썼을 가능성도 있다는 겁니다. 또 조씨가 정말 진 전 교수의 수업을 잠깐 듣고 서울로 떠났다면, 상을 받을 만한 수강 후기까지 쓸 수 있겠냐는 의문도 남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의 입시 비리 혐의 재판이 지난 3일부터 재개되면서, 동양대 수료증과 상장이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동양대 모습.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의 입시 비리 혐의 재판이 지난 3일부터 재개되면서, 동양대 수료증과 상장이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동양대 모습. 연합뉴스

상장이 발급된 경위도 조금 특이합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온라인에 수강 후기를 알차게 쓰거나, 수업 중 열심히 토론을 한 학생을 대상으로 상을 주는데요. 수료식인 6월 1일을 하루 앞둔 5월 31일 밤, 조씨가 후기를 2건 올린 겁니다. 이미 상장을 주기로 한 명단이 4명으로 정해져 있을 때였습니다. 장 교수는 조씨의 후기가 좋아 수료식 아침에 교수진이 회의해 4명 중 1명을 조씨로 바꿔 상을 주기로 했다고 합니다. 최종 수료생 명단에도 없던 조씨가 수료증을 받은 건 당연하고요.

동양대 교수,“조원 학교서 봐”…檢, “수강 증명 안 돼”  

문제가 되는 동양대 '스펙'은 하나 더 있습니다. 2012년에 열린 청소년 인문학 프로그램 '영어 에세이 쓰기' 상장인데요. 장 교수는 이때 조씨가 실제로 참석했을 것이라면서 딸의 다이어리를 제시합니다. 정 전 교수와 조씨, 장 교수와 자신의 딸 넷이서 영주에서 밥을 먹은 적이 있다는 겁니다. 딸이 이 저녁 식사를 다이어리에 기록해뒀고, "조원 오빠는 한 달에 열 권 이상 책을 읽는다고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했습니다. 장 교수는 "조원이 긴 팔을 흔들며 작별 인사를 한 게 인상적이어서 이야기를 나눴다"라고도 덧붙였습니다.

그러자 검찰은 "영어 에세이 수업 현장에서 만난 것은 아니지 않으냐"고 반박합니다. 점심을 먹었다는 것만으로 수강을 증명할 수는 없다는 취지입니다. 또 장 교수가 조씨를 만난 횟수나 시기에 대해 진술을 번복하고 있는 것도 지적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 달 8일 재판을 열어 심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