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정세 변곡점, 나토 정상회의 D-4]외교 무게중심 미국 쪽으로 이동…일각 “중·러 자극 득보다 실” 우려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794호 09면

SPECIAL REPORT

조현동 외교부 1차관(가운데)이 지난 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미·일 외교차관 회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조현동 외교부 1차관(가운데)이 지난 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미·일 외교차관 회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새 정부의 외교 방향을 분명히 제시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지난 22일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 배경을 설명하며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가치 연대 강화, 포괄적 안보 기반 구축, 신흥 안보에 대한 효과적 대응 등 세 가지를 강조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나토 동맹국은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우리의 전통 우방국”이라며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 등 예측 불가능한 국제 정세 속에서 포괄적 안보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외교 정책 골자인 ‘가치 외교’와도 일맥상통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 “미국이 돌아왔다”며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미국의 국익과 직결된다고 강조했다. 동맹국들과 민주주의를 강화해 권위주의 국가들과 맞서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즉 가치 외교를 앞세워 유럽에선 러시아와 대결하고 아시아에선 중국을 견제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도 이런 미국의 가치 외교가 강하게 부각될 전망이다.

윤석열 정부가 언급한 “자유민주주의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 공유”는 바이든 정부의 “민주주의를 강화해 권위주의와 맞선다”와 표현은 조금 다르지만 지향점은 일치한다. 둘 다 민주주의를 기반으로 국제 질서를 유지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다. 그동안 한·미동맹 강화를 앞세웠던 윤석열 정부가 앞으로 어떤 외교 정책을 추구할지 가늠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윤 대통령의 스페인행도 전임 정부와 달리 한·미동맹 강화는 물론 미국의 외교 전략에도 상당 부분 발을 맞추겠다는 제스처로 볼 수 있다.

관련기사

윤석열 정부의 이 같은 외교 행보에 대한 전문가들의 평가는 엇갈린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지금은 우리 국력에 걸맞은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의 외교력을 발휘해야 할 때”라며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이런 관점에서 볼 때 합리적 선택”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특히 미·중 대결 국면이 첨예화하는 상황에서 줄타기 외교를 통한 균형 잡기는 더 이상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과거 미·중에 대한 외교적 비중이 6대4였다면 지금은 7대3 또는 8대2를 둬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쿼드(Quad)나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등 소다자주의 협의체에도 적극 참여하는 게 국익을 위해 바람직하다”며 “다만 대만 문제 등 중국을 지나치게 자극할 수 있는 사안은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반면 윤 대통령 행보에 대한 인색한 평가도 적잖다. 득보다는 실이 많을 수 있다는 우려다. 김상원 국민대 교수는 “러시아에 대항하는 방위 기구인 나토가 주최하는 정상회의에 참석한다는 건 한국이 러시아를 적대적으로 대하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며 “주요 강대국 사이에 끼어 있는 한국 입장에선 자칫 운신의 폭이 크게 좁아질 수 있고, 이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도 좋지 않은 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협력이 필수적인 북방정책 등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신중론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포괄적 안보 차원에서 나토 회원국 및 파트너국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려는 것인 만큼 이번 정상회의 참석을 반중·반러 정책으로의 전환으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한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결연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있다. 아태 지역 4개 초청국이 나토 정상회의 기간 별도 회담을 추진하는 데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자칫 중국 견제를 위한 ‘아시아판 나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김흥규 아주대 미·중정책연구소장은 “중국 정부가 당장 역내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에 나서진 않겠지만 중국 역사를 볼 때 반드시 보복하는 게 전통인 만큼 이에 대한 대책은 강구할 필요가 있다”며 “새 정부 외교안보 라인도 친미·반중만으론 산적한 외교적 난제를 풀기 힘들다는 판단에 따라 당초 외교 기조를 보완해 좀 더 신중하고 섬세한 전략을 모색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