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폭풍업뎃…'뿌셔뿌셔' 먹방에, 김정숙 사진엔 "럽스타그램"

중앙일보

입력 2022.06.24 22:16

업데이트 2022.06.25 21:18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9일에 이어 24일에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에 "함께 늙어가는 아내" "럽스타그램이라고하나요" 등의 글을 남기며 애정을 드러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근황이 담긴 게시물 4건을 연달아 올렸다.

이 게시물에는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 인근의 영축산으로 산행을 간 모습이 담겼다.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문 전 대통령은 "네팔, 히말라야 아닙니다. 대한민국 영남알프스 영축산의 취서산장. 어디서든 산행이라면 컵라면은 필수코스"라고 적었다.

함께 게시된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회색 점퍼를 입고 소탈한 모습으로 컵라면을 먹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문 전 대통령은 라면 모양의 과자를 먹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땀에 젖어 헝클어진 문 전 대통령의 흰 머리가 눈길을 끌었다.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문 전 대통령은 김 여사와 건물 앞 계단에 나란히 앉아 찍은 사진도 올렸다. "남쪽 시골의 노을처럼 늘 그 자리에 있는, 함께 늙어가는 아내"라며 "문재인", "김정숙", "럽스타그램이라고하나요"라고 해시태그도 남겼다. 문 전 대통령이 산행에 동행한 김 여사와 함께 땅바닥에 주저앉아 쉬는 모습의 사진도 있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퇴임한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활발하게 일상 사진을 공유해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