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빌 게이츠와 통화…그가 취임 축하 선물로 보내준 책은

중앙일보

입력 2022.06.24 15:31

업데이트 2022.06.24 15:38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 게이츠 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과 통화하며 글로벌 보건 협력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윤 대통령과 빌 게이츠 이사장이 통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빌 게이츠 이사장은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인사를 전달했다”며 “그 전에 빌 게이츠 이사장이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이란 책을 보내줬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감사 인사를 했고 두 분이 코로나19 극복과정과 전세계적 여러 어려움을 겪는 과정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코로나가 진정세에 접어든 지금이야말로 글로벌 보건 체계를 재정비하고 미래의 보건 위기에 대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며 “디지털 바이오 연구개발(R&D) 육성에 있어서도게이츠재단과 협력의 여지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보건기구와 관련해서 게이츠 재단이 그동안 적극적으로 지원해온 감염병혁신연합(CEPI) 등 이런 보건 기구들이 앞으로도 팬데믹 대비에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며 “우리 정부도 앞으로 이런 기구들과 협력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