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이준석·배현진 갈등에 “불안해서 살 수가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24 11:42

업데이트 2022.06.24 20:48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경록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경록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의 연이은 신경전에 같은 당 정미경 최고위원은 “옆에 있는 우리가 더 불안해서 살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정 최고위원은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공개석상에서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의 갈등이 노출된 데 대해 “지금 다 그것 때문에 걱정하고 있고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사람 간 갈등의 핵심 내용이 뭐냐’는 질문에 “사실은 저도 모르겠다”면서 “결국 한쪽에선 윤리위원회와 관련돼서 이 대표를 내쫓는다고 생각하고 마치 세 싸움으로 벌어지는 형국으로 가고 있다. 그런 맥락에서 (갈등이) 나온 건 아닌지”라고 했다.

‘다른 최고위원들은 지켜만 보고 있는 거냐’는 질문에 정 최고위원은 “(다른 최고위원들도 두 사람에게) 보이지 않는 곳에서 (그러지 말라고) 많이 얘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정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인물이라며, 징계로 지금 내쫓는 건 2년 뒤 총선에도 도움이 안 될 거라고 했다.

그는 “다가오는 2년 후 총선에서 다수당이 되지 않으면 우리는 완벽한 정권교체를 이룬 게 아니다”라며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상징적인 당 대표를 지금 내쫓는 게 과연 총선에 도움이 되느냐고 다들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은 윤리위에 대해 “윤리위에서 징계라는 건 법적인 판단이 들어가야 하는 게 아닌가. 징계라는 단어는 사실 어떤 결과물이 나왔을 때 그걸 보고 판단하는 거지 윤리위 자체에서 수사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그런데 지금 결과적으로 윤리위에서 판단하는 이 부분은 이미 다 고소고발된 것으로 들었다. 그러면 지금 수사 중이라는 얘기인데, 그 수사의 결과물이 나오기 전에 윤리위가 이렇게 그거를 징계검토를 하는 게 맞는 건지, 그 부분이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는 아직 정권교체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본다. 지금 민주당이 다수당이잖나. 대한민국에서 국회의 권한이라는 건 엄청나다. 다수당을 확보하는 건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날(23일)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하려고 내민 손을 뿌리쳤다. 배 최고위원은 자신의 손을 뿌리친 이 대표의 어깨를 내려쳤다. 지난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회의를 놓고 설전을 벌인 두 사람의 갈등이 이날까지 이어진 모습이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 회의실에 이 대표가 도착하자 다가가 손을 내밀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손을 내저으며 악수를 거절했다. 배 최고위원이 손을 거둬들이지 않고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았지만, 이 대표는 그대로 자리에 앉았다.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 악수를 거절하기 직전 윤영석 최고위원, 정미경 최고위원과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그리고 자리로 돌아오면서 이 대표의 왼쪽 어깨를 내리쳤다. 배 최고위원의 이 같은 행동에도 이 대표는 정면을 응시한 채 반응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이날 비공개회의에서도 언쟁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기호 사무총장이 48개 지역구에 대한 조직위원장 공모 결과를 보고했는데 배 최고위원은 조직위원장과 관련해 차기 총선이 2년 넘게 남아있는 만큼 선거가 아닌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대표는 조직위원장 임명과 공천은 별개의 문제라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