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주 "옥주현 제 발 저렸나…김호영 고소는 과잉반응"

중앙일보

입력 2022.06.24 11:00

업데이트 2022.06.24 14:03

뮤지컬 배우 남경주가 최근 옥주현과 김호영 사이에 벌어진 고소 사건에 대해 “왜 그렇게 과잉반응을 했을까 의아하다. 이해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남경주는 23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를 통해 “뮤지컬이 활성화돼야 하는 시기에 이런 일들을 벌인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안타까웠다”고 했다.

그는 옥주현 고소 사건과 관련 뮤지컬 1세대들이 입장문을 낸 이유에 대해 “배우가 캐스팅에 관여하고 그런 사례들이 (전부터) 실제로 존재했다. 그래서 앞으로는 이런 걸 계기로 서로 좀 한번 돌아보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왼쪽)과 김호영. [연합뉴스·중앙일보]

뮤지컬 배우 옥주현(왼쪽)과 김호영. [연합뉴스·중앙일보]

이어 “권한은 침범하지 말고 서로 자기가 맡은 일만 충실히 하는게 좋은 공연 환경을 만드는 거 아니겠는가. 그게 이 얘기를 하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남씨는 “호영이가 그런 표현(옥장판)을 한 거는 기사를 보고 알았는데 그걸(캐스팅 문제) 겨냥한 건지 안 한 건지 저는 그거는 알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옥주현 측에서) 왜 그렇게 과잉반응했을까 그것도 저는 좀 의아스럽고, 전화 통화해서 ‘어떻게 된 일이냐’ 서로 얘기하면 그만인데”라며 “뭐 자기 발이 저리니까 그런 건지 그건 잘 모르겠지만 그걸 고소까지 끌고 간 것도 저는 이해를 못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을 올렸다. 해당 글에 대해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엘리자벳의 캐스팅과 관련 김씨가 옥씨를 저격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후 옥씨는 “무례한 억측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고 지난 20일 김씨와 네티즌 2명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뮤지컬 1세대 배우인 남경주·최정원·박칼린은 22일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을 통해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에 종사하는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저희는 뮤지컬 1세대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뮤지컬 배우 박칼린, 최정원, 남경주. 연합뉴스

뮤지컬 배우 박칼린, 최정원, 남경주. 연합뉴스

이들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아야 하며 스태프는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도록 모든 배우들을 평등하게 대해야 하고 제작사는 함께 일하는 스태프와 배우에게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