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권도형 “실패와 사기는 달라…코인 거의 다 잃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24 00:03

업데이트 2022.06.24 00:27

지면보기

경제 07면

권도형

권도형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사기 혐의로 피소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지난달 폭락한 국산 암호화폐 테라와 루나를 발행한 테라폼랩스의 공동 설립자다.

권 대표는 22일(현지시간) WSJ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로 나도 코인을 거의 다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초 루나가 100달러 가까이 거래됐을 때는 억만장자였냐’는 질문에 “실제로 세어본 적은 없지만 아마도 그랬을 것”이라며 “나는 그것을 신경 쓰지 않고 상당히 검소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 행동은 말과 100% 부합했다”며 사기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나는 테라(UST)의 가치와 회복력을 믿었기 때문에 자신 있게 베팅했다”며 “그 이후로 이 베팅에서 크게 잃었지만 사기를 친 것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하지만 테라폼랩스가 백서에 밝히지 않은 미공개 코인 1조5600억원어치를 사전발행했다는 의혹에 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테라폼랩스가 담보물로 보유했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용처에 대해서도 여전히 투자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은 이런 의혹을 참고인 진술 등을 통해 파악하고 조사 중이다.

테라와 루나가 폭락하면서 전 세계 투자자는 40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손실을 봤다. 그 연쇄 작용으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도 폭락하며 암호화폐 시장의 시가총액은 2년 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에 대해 권 대표는 “최근 일어난 일로 큰 충격을 받았다”며 “피해를 본 모든 분이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을 돌보고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과거 자신이 트위터에서 했던 발언들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지난해 트위터에서 한 경제학자가 테라의 붕괴 가능성을 지적하자 권 대표는 “나는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과거에 했던 일부 발언에 대해 후회한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인터뷰에서 “나는 우리의 능력을 확신하기 때문에 예전보다 훨씬 더 강하게 회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달 28일 출시한 루나2.0은 18.87달러로 거래를 시작했지만 다시 폭락해 23일엔 1.97달러에 거래 중이다.

테라폼랩스 법인 등기에 적힌 권 대표의 거주지는 싱가포르에 있다. 하지만 신변의 위협 등을 우려한 그가 현재 어디에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는 테라·루나 폭락 사태 이후 처음 언론과 인터뷰했는데, WSJ는 어떤 방식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