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가스 비상공급계획 2단계로 상향…FT "완전히 끊길 가능성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2.06.23 18:11

23일(현지시간)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부 장관이 독일의 가스 비상공급계획을 2단계인 경보로 상향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부 장관이 독일의 가스 비상공급계획을 2단계인 경보로 상향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의 가스 공급이 줄어들면서 독일이 가스 비상공급계획을 2단계인 '경보(Alarm)'로 상향 조정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부 장관은 이날 "가스 공급이 위기에 처해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독일이 비상공급 계획 2단계에 돌입함에 따라 일부 석탄 화력 발전소가 재가동 될 전망이다. 다만 에너지 회사가 가정과 기업에 비용을 전가해 수요를 조절하는 방안은 아직 보류 중이라고 독일 경제부는 밝혔다.

독일의 가스 비상공급 경보는 3단계로 나눠져 있다. 2단계는 가스 공급 상황이 위기이기는 하나 아직 수요와 공급이 시장에서 조정될 수 있는 상황을 의미한다. 최고 수준인 3단계 '비상(Notfall)'이 선언되면 독일 정부가 가스 자원 분배를 통제하게 된다. 독일은 앞서 지난 3월 말부터 1단계인 '조기(Frühwarn)'를 발령한 바 있다. 러시아가 가스 결제 대금을 자국 화폐인 루블화로 받겠다는 입장을 고수한 데 따른 조처였다.

하벡 장관은 이날 "험난한 길이 될 것"이라며 "가스 가격은 이미 치솟았고, 더 오를 것에 대비해야 한다. 아직 시장에서 가스를 구할 수 있고, 저장할 수 있지만, 상황은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의 가스공급 축소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우리에 대한 경제적 공격"이라며 "가격을 치솟게 해 불안을 조장하고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는 게 그들의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노르드스트림1 가스 파이프라인. [로이터=연합뉴스]

노르드스트림1 가스 파이프라인.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러시아는 노르드스트림1을 통한 가스 흐름을 60% 줄였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완전히 중단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겨울철 난방 시즌을 앞두고 독일이 가스 저장고를 채우지 못하도록 만들 가능성이 있다면서다.

FT에 따르면 현재 독일의 가스 저장고는 58% 가량 차 있다. 독일 정부는 11월 1일까지 이를 90%로 늘리려 했으나 러시아로부터 가스 흐름이 줄고 있는 상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