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 윤리위에 “이거 기우제냐…뭐 나올 때까지 기다리나”

중앙일보

입력 2022.06.23 15:13

업데이트 2022.06.23 15:43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 징계 논의와 관련해 “이거 기우제냐, 뭐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거냐”며 반발했다.

이 대표는 23일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윤리위가 지난 22일 이 대표에 대한 징계 결정을 유보한 것과 관련, 진행자로부터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을 받고 “그건 2주 사이에 뭔가 새로운, 경찰 수사 결과라든지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것”이라며 “윤리위가 자체 조사 능력이 없기 때문에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징계 때문에 계속 이름이 오르내리는 제 입장에선 ‘이거 뭐 기우제식 징계냐’ ‘나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거냐’라는 생각이 든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이 대표는 자신에 대한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전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이 대표는 “다 아니다”라며 “김철근 비서실장(당 대표 정무실장)이 이미 두 달 가까이 조사를 받았다. 김 실장에게 어떤 혐의점이 나왔다면 그 법적 책임을 묻고 저를 부르겠지만, 그런 절차가 진행이 안 된다. 결국엔 경찰도 전혀 그렇게 진행할 수 없는 사안에 대해서…(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처음에 성 상납이 있었다는 게 인정돼야 그다음에 그걸 인멸하기 위한 게 가능한 거고 그걸 인멸했어야 그다음에 인멸한 사람을 교사한 게 가능한데, 이게 얼마나 당황스럽냐면 증거인멸 교사가 먼저 저한테 개시됐다. 순서상으로 저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고 그다음에 김철근 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한 거다. 순서부터 이상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2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성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민 당대표 정무실장이 출석하며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2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성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민 당대표 정무실장이 출석하며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아울러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겨냥하듯 “저한테 특정 유튜브 방송의 세계관을 가지고 와서 물어보는 분이 굉장히 많다. ‘이때 이랬더라’ ‘무슨 녹취록에 이런 말을 했더라’ ‘해명해라’라고 한다”며 “그런데 단연코 말씀드리자면 그 방송에서 보도한 모든 녹취록은 다 편집된 녹취록”이라고 주장했다.

‘맥락이 다르다는 거냐’는 진행자 질문에 “맥락의 문제가 아니다. 예를 들어 가세연에서 방송한 다음에 제가 접대했다고 하는 장 모 이사한테 (먼저) 연락을 했다고 하는데, (장 모 이사가) 먼저 저한테 연락이 왔다. 핸드폰 보여드릴 수 있다. 그날 저는 회식 자리에 있어서 방송한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내용이 뭔지도 몰랐다. 장 모 이사가 ‘방송 내용 다 허위인데 너무 억울하다. 해명해야 한다’면서 먼저 연락이 왔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그런데 그때는 선거 기간이었다. 한 번 들어는 봐야겠는데 도저히 갈 수 없는 상황이고 가는 것도 모양새가 이상해서 저를 돕는 일을 하는 김철근 실장에게 ‘방송 내용이 틀리고 억울하다고 하니 무슨 얘긴지 좀 들어는 보시라’고 했다”고 했다.

가세연이 지난 3월 김철근 실장의 서명이 있는 7억 원 투자유치 각서 등을 근거로 이 대표의 성 접대 증거 인멸 교사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선 “김 실장에게 ‘대전에 되는 대로(시간이 될 때) 갔다 와라’라고 했는데, 김 실장도 선거 중이고 바쁘니까 그냥 들른 김에 간 것 같다. 문제는 그날(김 실장이 대전에 간 날)과 각서니 뭐니 하는 날과 15일 정도 시차가 있다”며 “완전히 별도의 사안인데 많은 분은 이렇게 이렇게 하고 해서 한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선 및 지방선거를 압승한 직후 중요한 시기에 당이 자신의 징계 문제에 치중하느라 동력을 낭비하고 있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이 대표는 “지방선거 직후 다음 날부터 혁신위 출범해서 당 개혁 준비한다고 했는데, 벌써 한 달 가까이 동력을 갉아먹고 있다”며 “윤리위가 그런 정치적인 상황을 고려해서 하는 건 아니겠지만, 정치적으로는 굉장히 아쉬운 시기들이 흘러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22일 국회 본관에서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약 5시간에 걸쳐 심야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 결과,김철근 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이 대표에 대해선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하기로 했다. 이 대표에 대한 제4차 윤리위는 7월 7일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