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타점 진기록 다음날 13K 신기록...'이도류' 오타니 만화 같은 투타 활약

중앙일보

입력 2022.06.23 15:06

업데이트 2022.06.23 15:12

삼진 13개를 기록해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신기록을 쓴 오타니. [AP=연합뉴스]

삼진 13개를 기록해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신기록을 쓴 오타니. [AP=연합뉴스]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을 세우며 시즌 6승째를 챙겼다.

오타니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 선발 투수 겸 2번 타자로 출전했다.

오타니는 8이닝 동안 2안타와 볼넷 1개만을 내주고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팀은 5-0으로 이겼다. 특히 삼진을 무려 13개를 잡아냈다.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 4월 21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삼진 12개다. 오타니는 이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 투구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1회부터 삼진 2개를 뺏은 오타니는 2회엔 3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신기록 달성을 예고했다. 3회에 삼진 1개를 추가한 오타니는 4회에 또다시 3타자 연속 삼진을 낚아냈다. 캔자스시티 타자들을 오타니의 노련한 투구에 고전하며 배트에 공을 맞히지 못했다. 5회 삼진 1개, 7회 삼진 2개를 보탠 오타니는 8회 2사 후 에마누엘 리베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새 기록을 완성했다.

오타니는 8회까지 108개의 공을 던져 시즌 최대 투구 기록도 경신했다. 평균자책점은 3.28에서 2.94로 낮아졌다. 오타니는 타석에서도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0.260에서 0.261(264타수 69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오타니는 전날 한 경기 8타점을 올리는 진기록을 썼다. [AFP=연합뉴스]

오타니는 전날 한 경기 8타점을 올리는 진기록을 썼다. [AFP=연합뉴스]

오타니는 올 시즌 투타에서 연일 기록을 쏟아내고 있다. 전날엔 한 경기에 8타점을 올리는 진기록을 세웠다.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홈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오타니는 1-5로 뒤진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첫 홈런을 터뜨렸다. 무사 1, 2루에서 상대 선발 조너선 헤슬리를 상대로 중월 3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7회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추가한 오타니는 팀이 7-10으로 뒤진 9회말 1사 1, 2루 상황에서 극적인 우월 동점 3점포를 기록했다.

한 선수가 한 경기에서 8타점 이상을 올린 건 에인절스 구단 역사상 8번째 기록이다. 3점 홈런 2개를 포함 4타수 3안타 8타점. 시즌 14, 15호 홈런을 때린 오타니는 아메리칸리그 홈런 공동 9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