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의 '돈 태우는 용광로'…"엄청난 손실" 테슬라 공장 어디?

중앙일보

입력 2022.06.23 09:57

업데이트 2022.06.23 10:05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올해 초 가동한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과 독일 베를린의 기가팩토리에서 수십억달러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공개된 인터뷰에서 오스틴 공장과 베를린 공장이 배터리 부족과 중국의 항만 운영 차질로 인해 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같이 말했다.

해당 인터뷰는 머스크가 지난달 31일 오스틴에서 열린 실리콘밸리 테슬라 차주 모임에서 나왔다.

이 자리에서 머스크는 오스틴과 베를린 공장이 현재는 '돈을 태우는 거대한 용광로' 같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오스틴 공장이 신형 원통형 배터리(4680 배터리)가부족한 데다, 중국 항만의 운영 차질로 기존 2170 배터리 생산설비의 조달이 어려워 생산량이 적었다고 밝혔다.

인터뷰에서 그는 베를린 공장은 처음부터 2170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어 오스틴보다는 나은 사정이라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문제가 곧 해결될 것으로 보이나 증산을 위해서는 상당한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당국의 상하이 봉쇄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상하이 공장뿐 아니라 상하이 공장에서 제작한 부품을 사용하는 캘리포니아 공장까지 차질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한 공급망 사태로 지난 2년이 악몽과도 같은 시간이었다면서 아직도 공급망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