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준석 징계시 2030 대거 이탈…다음 총선 암울해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국회사진기자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결정을 2주 뒤로 미룬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대표를 징계하게 되면 2030세대들은 자기들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윤석열 정부가 지금 MB 시즌2가 되지 않았느냐"며 "(2030세대가) 대거 이탈하게 되면 결국은 '저 당은 역시 변하기 힘들겠구나'라는 판단들을 유권자들한테 줄 것이고, 다음 총선에서 암울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이질적인 두 세력(2030세대, 6070세대)의 화학적 결합이 아닌 이질적 결합"이라며 "주로 2030세대 남성들과 6070세대의 전통적인 지지자들이 있는데 생각이 너무 다르다"고 분석했다.

이어 "6070세대 지지자들의 정치적 술수가 읽힐 것"이라며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 마음에 들지 않은 것들을 용인했는데, 주요 선거가 다 끝나니 2030세대와 특히 이 대표의 언행 등 짜증 나는 부분들이 부각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제가 볼 때는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이라는 사람들이 사실상 자기 낙선 운동을 했다"며 "만약에 이준석이 없었으면 사실 대선 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가 (대선 때) 사실 2030세대 갈라치기를 해서 여성들을 분노하게 한 치정은 있다"면서도 "호남 공약 등은 상당히 높은 표가 나왔다. 그 표가 아니었으면 사실 떨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또 "그런데 이런 것들을 생각 안 하고 이분들은(윤핵관) 자기들이 잘해서 이겼다고 믿을 것"이라며 "거기에 자기들의 이해관계가 깔렸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그게 오산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2일 윤리위가 이 대표를 출석시키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선에서 끊으려고 하는 게 아닌가 이런 생각도 든다"며 "이분이 딱 입을 닫아버리면 이 대표 사이의 연결고리는 사실 논리적으로 끊어진다"고 예측했다.

이어 "당 윤리위원회는 정치적 후과를 고려하지 않고 그냥 사안에 따라서 판단을 내리는 게 맞다"며 "어떤 정치적 고려 때문에 윤리적 판단이 달라진다는 것 자체가 문제이지 않으냐. 비윤리적 판단이 되어 버린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윤리위는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 절차는 내달 7일로 미루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