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 김종인에 반박 "이준석 치졸하고 근시안적…총선 암운"

중앙일보

입력 2022.06.22 17:22

업데이트 2022.06.22 17:34

신평 변호사. [국회사진기자단]

신평 변호사. [국회사진기자단]

이번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던 신평 변호사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징계가 이뤄질 경우 국민의힘에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의견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신평 변호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가 계속 국민의힘을 이끌어가면 김종인 선생의 말씀과는 거꾸로 총선에 커다란 암운을 드리우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변호사는 “이 대표가 갖는 정체성의 집약, 상징은 두 가지”라며 “첫째는 능력주의, 둘째는 청년층의 젠더 문제 갈라치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목을 매고 강조하는 능력주의는 공정성 실현의 저급한 단계에 머무른다”며 “젠더 갈라치기는 이대남(20대 남성)을 끌어오는 데는 성공했으나, 이대녀(20대 여성)는 물리치는 결과를 낳았다는 사실은 선거결과의 판독으로 너무나 명백하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신 변호사는 “구체적 실리를 따지기에 앞서, 정치적 아젠다를 이런 식으로 몰고 가서는 안 된다”며 “이대남, 이대녀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아젠다 즉 공정의 가치를 내걸고 그 실행에 매진하는 식으로 가는 것이 올바른 정치, 당당한 정치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 대표 식의 치졸하고 근시안적이며 정치공학적 태도를 버려야 마땅하다”며 “역사 앞에 떳떳이 서서 공정의 기치를 뚜렷이 내걸며 나갈 때, 비로소 국민의힘에 장래가 보장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실질적으로 (이 대표가) 징계를 만약에 받는다고 했을 적에는 당에 아마 치명적인 결과가 나올 거라고 본다”며 “일반 국민이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돼서 ‘과거와 달리 변할 수도 있구나’하는 기대감을 줬는데, 이제 그 기대감이 사라지고 옛날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수 있다. 대표까지 그렇게 만들어 놓으면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한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징계 수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네 단계이며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대표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