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부터 김포~하네다 하늘길 다시 열린다...주 8회 운항

중앙일보

입력 2022.06.22 10:46

업데이트 2022.06.22 14:05

김포~하네다 노선이 29일부터 재개된다. 사진은 김포공항 계류장 [연합뉴스]

김포~하네다 노선이 29일부터 재개된다. 사진은 김포공항 계류장 [연합뉴스]

 김포공항과 하네다공항(일본 도쿄)을 잇는 국제선 항공편이 29일부터 다시 운항된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3월 중단된 지 2년 3개월 만이다.

 국토교통부와 외교부, 문화부는 22일 일본 정부와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대한항공(수·토)과 아시아나항공(수·토), 일본항공(목·일), 전일본공수(월·금)가 각각 주 2회씩, 모두 8회가 운항된다.

 지난 2003년 첫 운항을 시작한 김포~하네다 노선은 대표적인 한·일 간 비즈니스 노선으로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육박하는 황금노선이었다. 두 공항 모두 시내에 인접해있어 상대적으로 이동거리가 짧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에는 정기편 운항횟수가 주 84회에 달했다. 4개 항공사가 각각 주 21회씩 취항한 것이다. 김남균 국토부 국제항공과장은 "운항횟수도 수요 증가추세, 항공사 준비상황 등을 고려해 7월부터 점차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0년 4월에 중단된 관광목적 단기방문 비자 발급도 올해 6월부터 재개됨에 따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한 방한 관광도 가능해졌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도 한일 관계 회복 의지를 밝히면서 양국 교류 활성화를 위해 조속히 김포~하네다 노선을 재개할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외교부는 지난 5월 김포공항 국제선 재개 준비를 완료하고, 일본 국토교통성·외무성과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를 위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