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로 막은 헌재소장 공관…시민들 "특권" "방 빼" 분노 폭발

중앙일보

입력 2022.06.22 00:02

업데이트 2022.06.22 12:18

지면보기

종합 02면

서울 삼청동 헌법재판소장 공관 모습. 대지 2810㎡(850평), 임야 8522㎡(2578평)의 넓은 부지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이수민 기자

서울 삼청동 헌법재판소장 공관 모습. 대지 2810㎡(850평), 임야 8522㎡(2578평)의 넓은 부지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이수민 기자

“(헌법재판소장) 공관 때문에 국민이 헛걸음해야 하다니.”(네이버 아이디 kd****)

“세금낭비 그만하고 공관 매각하라.”(다음 아이디 경제**)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공관 측 요청으로 청와대 인근의 등산로가 막혔다는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의 반응이다. ‘하루 3000명 발 돌린다… 靑 등산로 막은 헌재소장 관사, 무슨 일’이라는 제목의 중앙일보 기사에 달린 2800여건의 댓글들은 등산로 폐쇄는 물론이고 헌재소장의 공관 사용 자체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헌재소장은 대통령과 국회의장, 대법원장에 이어 국내 의전 서열 4위다. 현재 서울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맞은편 북악산 등산로 인근에 대지 2810㎡(850평), 임야 8522㎡(2578평) 규모의 공관을 사용 중이다. 헌재소장 공관 측은 최근 소음 피해 등을 이유로 문화재청에 등산로 폐쇄를 요청했고, 한국금융연수원~춘추관 뒷길~백악정으로 이어지는 길이 초입부터 막힌 상태다.

헌재소장 공관의 민원으로 청와대 등산로가 폐쇄됐음을 전한 중앙일보 6월 21일자(6면) 지면.

헌재소장 공관의 민원으로 청와대 등산로가 폐쇄됐음을 전한 중앙일보 6월 21일자(6면) 지면.

관련기사

당초 헌재소장 공관 주변 등산로는 지난달 10일 청와대 개방과 함께 일반에 공개됐다. 블로그 등 온라인을 중심으로 해당 코스가 소개될 정도로 인기를 끌면서 주말이면 평균 3000여 명의 등산객이 몰렸다. 하지만 문화재청은 등산로 개방에 따른 소음 피해 등을 호소한 헌재 측 요청을 받아들여 지난 2일 등산로를 폐쇄했다. 등산로가 중간에서 끊기자 등산객과 인근 상인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등산로 폐쇄 후 시민들은 400~500m 떨어진 삼청안내소나 춘추관 입구까지 돌아서 산행을 하는 상황이 됐다.

네티즌과 시민들 사이에선 “세금을 낭비하는 (헌재소장) 관사 등을 매각하거나 없애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권적인 후진국형 공관(관사) 문화가 공직 사회에서 퇴출당하는 현상과도 거리가 있다는 반응이다. 이번에 폐쇄된 등산로 주변에서 운용 중인 관사는 헌재소장 공관이 유일하다. 옛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이 사용하던 공관은 청와대 개방 후 모두 비어 있는 상태다. 앞서 6·1 지방선거를 통해 당선된 시장·도지사들도 속속 관사 폐지를 약속한 바 있다.

한편 헌법재판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3월 공개한 ‘공직자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유 헌재소장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가액 7억5683만원의 아파트를 비롯해 총 33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