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프랑스 최고 권위 '레지옹 도뇌르' 훈장 수훈

중앙일보

입력 2022.06.20 20:14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지난달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新)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지난달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新)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프랑스 최고 권위의 '레지옹 도뇌르'(Legion d'Honneur) 훈장을 받는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오는 22일(현지시간) 프랑스 정부로부터 이 훈장을 받을 예정이다. 레지옹 도뇌르 훈장은 1802년 나폴레옹 1세가 공적을 세운 군인들에게 수여할 목적으로 제정한 것으로, 현재는 정치·경제·문화·종교·학술·체육 등 각 분야의 공로가 인정되는 사람에게 수여된다.

최 회장은 최근 몇 년간 양국의 경제 협력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훈장 수훈자로 선정된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은 2019년 프랑스 아르케마사(社)로부터 고부가 화학제품인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을 3억3500만 유로(약 4400억 원)에 인수했다.

또 SK지오센트릭은 이달 들어 프랑스 환경전문기업 수에즈, 캐나다의 플라스틱 재활용업체 루프 인더스트리와 함께 유럽 내 7만t(톤)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공장 합작 법인을 세우기로 했다.

앞서 2021년에는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회사인 SK㈜가 프랑스의 유전자·세포 치료제(GCT) 원료 의약품 위탁생산업체(CMO) 이포스케시를 인수한 바 있다.

한편, 최 회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장 및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지난 19일 나흘 일정으로 프랑스 파리 출장을 떠났다. 최 회장은 21∼22일 파리에서 열리는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