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텔서 13세 소녀와 성매매…현장 덮치니 40대 교육공무원

중앙일보

입력 2022.06.20 14:04

업데이트 2022.06.20 17:20

충북경찰청 전경. 중앙포토

충북경찰청 전경. 중앙포토

현직 교육공무원이 미성년자와 성매매를 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충북경찰청은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충북교육청 소속 공무원 A씨(42)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후 6시 50분께 청주시 청원구의 한 무인텔에서 13세 중학생과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성매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무인텔에서 A씨와 포주 B씨(32), 미성년자 3명, 또 다른 성매수남 총 6명을 검거했다.

B씨에 대한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이날 현장을 급습해 B씨 등을 체포했다.

B씨는 현재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