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소리' 계정 날아갔다…유튜브 조치에, 새 계정 개설

중앙일보

입력 2022.06.20 11:17

업데이트 2022.06.20 14:39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 집회 연 서울의 소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 집회 연 서울의 소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고 이를 중계방송 해오던 진보성향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계정이 해지됐다. 이에 서울의 소리측은 또 다른 계정(가짜뉴스 고발 암행어사TV)을 통해 기존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20일 해당 채널에 접속하면, “사용자가 게시한 자료와 관련해 저작권 침해에 대한 제3자 신고가 여러 건 접수돼 계정이 해지됐습니다”라는 안내문이 뜬다.

이에 백은종 ‘서울의 소리’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서울의소리 유튜브 계정이 삭제됐다”며 “서울의소리 계정이 복구될 때까지 이곳에서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니 구독해 달라”고 했다.

백 대표는 지난 18일엔 “채널 재정비 중이다”며 아크로비스타 집회 모습을 '서울의 소리'가 아닌 ‘가짜뉴스 고발 암행어사TV’에서 한다고 공지, 유튜브 측의 해지 조치에 대비해 새로운 채널을 개설했음을 알린 바 있다.

백 대표가 운영 중인 ‘서울의소리’는 지난 14일부터 윤 대통령 자택 앞에 집회신고를 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 중단과 김건희 여사의 수사를 촉구하는 이른바 ‘맞불집회’를 진행해왔다.

‘서울의 소리’는 대선을 앞둔 지난 1월, 이른바 ‘김건희 녹취록’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김건희 여사 측은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