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해수부 공무원 피살사건’ 국회 특위 설치 제안”

중앙일보

입력 2022.06.20 09:32

업데이트 2022.06.20 09:33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 “늦었지만 국회에도 ‘해수부 공무원 피살사건 특별조사 진실위원회’(가칭) 설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아프고도 너무도 아픈 시간들이었다. 국가의 가장 근본적인 존재 이유와 책무에 대한 사안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나서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안 의원은 “이제야말로 진실을 제대로 밝힐 때다. 진실의 문을 여는 과정을 통해서 국가의 존재 이유를 다시 제대로 세워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종전선언과 남북관계 개선의 희생양으로 우리 국민을 월북사건으로 몰아간 것은 아닌지에 대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만약 북한에 굴종적으로 눈치를 보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라면 절대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최근 해경과 군의 사과와 진실 발표에 대해 민주당은 도둑이 제 발 저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피살 공무원 사건 자료 열람은 국회의원 2/3가 동의하면 가능하기 때문에 민주당만 찬성하면 진실을 밝힐 수 있는데도 ‘협조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월북자의 가족이라는 누명을 쓴 가족들의 고통에 가슴이 먹먹하다. 만시지탄이지만 왜곡 은폐된 사건의 진실의 문이 열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 안철수는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의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날 때까지, 해수부 공무원과 유가족분들의 명예 회복이 이루어질 때까지 앞장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진상을 규명할 태스크포스(TF)를 이번 주 중 꾸릴 예정이다. 하태경 의원이 TF를 이끌기로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