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신색깔론? 국민보호가 국가 첫째 임무…법대로 처리"

중앙일보

입력 2022.06.20 09:28

업데이트 2022.06.20 11:27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서해상에서 북한군 피격에 숨진 공무원 사건에 대해 “국민 보호가 국가의 첫째 임무”라며 “국민의 의문이 있는데 정부가 소극적인 입장 보이는 건 문제가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라는 헌법정신에 따라 정부가 솔선해서 해야 할 일은 해야하지 않느냐는 입장을 전 정부의 중앙지검장이나 검찰총장때부터 가지고 있었다. 그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방부와 해경은 최근 문재인 정부 당시 발표를 뒤집어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고 이대준씨에 대해 "자진 월북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 1월3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공무원의 유가족과 면담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 1월3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공무원의 유가족과 면담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등 진보진영에서 '신색깔론'이라는 비판이 나오는데 대해 윤 대통령은 "법과 원칙에 따라서 공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고물가 대책과 관련해 법 개정이 필요한 사안도 있다는 질문에는 “국회가 아직 원구성이 안됐는데 국회가 정상가동이 됐으면 법 개정 사안들도 법안을 냈을 것”이라며 “지금 국민들이 숨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에 “통화량이 많이 풀린데다 고인플레이션 고물가를 잡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고금리 정책을 쓰고 있는 마당에 생긴 문제들이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대처할 방도는 없다”며 “그렇지만 정부는 중산층과 서민들의 민생 물가를 어떻게든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