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후 봅시다" 尹정부에 경고…금태섭이 꺼낸 '文정부 기억'

중앙일보

입력 2022.06.20 09:18

업데이트 2022.06.20 10:23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김상선 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김상선 기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윤석열 정부가 전 정권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벌이는 것에 대해  “스스로 정치보복 한다고 생각하는 집권세력은 없다”며 “쉽게 쌓아 올린 지지율은 모래성처럼 무너져내린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2년 후에 봅시다’라는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하며 “과거를 바라보고 하는 정치의 가장 큰 문제는 현실적인 성과와 상관이 없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새로 들어선 정부가 가장 쉽게 지지율을 올릴 수 있는 수단은 과거 정권의 잘못에 대한 단죄”라며 “지지자들이 좋아하고, 아이템을 잘 선정하면 야당 지지자도 반박하기 어려워한다. 그러다 보니 정권이 바뀔 때마다 매번 ‘적폐청산’이 벌어진다”고 짚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초기에도 적폐청산에 몰두한 청와대, 민주당 사람들에게 ‘뭔가 일을 할 수 있는 힘이 있는 건 정권 초 2년 정도인데 그 시기를 박근혜 정권, MB(이명박)정권 수사하면서 보내면 정작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언제 합니까?’라고 수없이 얘기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그럼 명백한 불법을 덮자는 말이냐?’였다”면서 “그 결말은 ‘문재인 정부는 해놓은 일이 하나도 없다’는 평가였다”고 경고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 18일 방송에 출연해 ‘윤석열 정부가 적폐 수사를 반복하면 아무것도 못 할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거론하면서 “문재인 정부 초기에 ‘이런 식으로 적폐청산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다가 반드시 후회할 겁니다’ 충고할 때 박근혜 정권이나 MB(이명박) 정권 편들려고 했던 것이 아니다. 당연히 새 정부가 할 일을 하고 좋은 평가를 받으라는 마음이었다”고 했다.

그는 “스스로 정치보복 한다고 생각하는 집권세력은 없다. 언제나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은 뒤 적절한 선에서 멈추고 할 일을 하겠다’면서 시작하게 된다”며 “그리고 2년 후쯤엔 애초에 했던 생각 같은 건 다 잊어버린다.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