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만난 고민정 "매일 욕설 들으니…블루베리 알 작더라"

중앙일보

입력 2022.06.20 07:14

업데이트 2022.06.20 08:50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고민정 의원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 고 의원은 “뉴스로만 보던 광경을 직접 보고 들으니 그 심각성은 상상 이상이었다”며 “이대로 방관만 하는 정부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 더욱 적극적인 집회 금지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 의원들과 대통령님이 계시는 양산 평산마을에 다녀왔다”며 며 대변인 출신 김의겸, 정무수석을 지냈던 한병도 의원 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고 의원은 “흙나르기와잡풀뽑기 등을 위해 모두들국회뺏지를 떼고 운동화 등 편한 복장으로 모였고 블루베리 수확도 좀 했다”며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수확한 블랙베리를 들어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평산마을 사저 앞 시위를 언급했다. 고 의원은 “식물도 사랑을 먹고 자라야 건강하게 잘 자란다고 한다”며 “칼날같은, 저주가 담긴 소리들을 매일 듣고 있는 식물들이 잘 자랄 수 있겠나 싶었다”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고 의원은 “블루베리가 시중에서 파는 것보다 알은 작았지만, 맛은 새콤달콤함이 더 강했다”며 “하지만 열매의 크기가 작은 것이 영 마음에 걸렸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사저 어느 위치에 있든 길가 시위대의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은 너무 적나라하게 들렸다”며 “왁자지껄 떠들다가도 2∼3초 조용해지기만 하면 그들의 욕설은 우리 사이를 비집고 들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 집 꼬맹이들과 같이 와야지 했다가도 낯뜨거운 욕설을 듣고 놀래 할 생각을 하니 눈앞이 캄캄해졌다. 이내 단념했다”고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이 양산 평산마을로 이사한 지난달 10일부터 시민 단체와 유튜버들은 사저 인근에서 확성기 등을 동원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 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고 했고 지난달 31일 시위 관련자 4명을 경찰에 고소하기도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6일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한 후 “합법적인 집회와 시위는 존중되어야 마땅하지만, 금도를 넘는 욕설과 불법 시위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되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