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괴물'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전체 2위로 준결승행

중앙일보

입력 2022.06.19 17:43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전체 2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수영 괴물' 황선우. [AP=연합뉴스]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전체 2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수영 괴물' 황선우. [AP=연합뉴스]

'수영 괴물' 황선우(19·강원도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준결승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19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7조에서 1분45초79의 기록으로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1분45초18)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 기록은 전체 2위 기록이기도 하다.

황선우는 자신의 최고 기록 경신에는 실패했다. 그의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지난해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에서 작성한 한국기록이자 세계주니어기록인 1분44초62다.

이로써 황선우는 16명이 경쟁하는 준결승에 올랐다. 준결승은 20일 오전에 열린다. 황선우는 상위 8위 안에 들어야 21일 오전 결승에 오를 수 있다. 그는 한국 선수로는 '마린보이'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롱코스(50m) 세계수영선수권 메달을 노린다. 황선우는 지난해 12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자신의 첫 메이저 국제대회 우승을 경험했다.

지금까지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목엔 건 한국 선수는 박태환(금메달 2개, 동메달 1개)이 유일하다.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빛 물살을 갈라 한국 선수 최초의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에 올랐다. 같은 대회 자유형 200m에서는 동메달을 추가했다.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자유형 400m에서 또 한 번 정상에 섰다.

황선우가 롱코스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것은 단체전인 계영 800m만 참가했던 2019년 광주 대회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황선우는 이번 대회 첫 출전 경기였던 지난 18일 남자 계영 400m(12위)에서 한국 대표팀의 첫 번째 영자로 나서서 3분15초68의 한국 신기록을 이끌었다. 롱코스 세계선수권 개인종목 출전은 자유형 200m가 첫 도전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