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전기·가스요금 인상 최소화…뼈깎는 자구노력 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6.19 14:44

업데이트 2022.06.19 17:47

정부가 전기와 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뼈를 깎는 자구노력을 전제로 인상 폭을 최소화하겠다는 원칙을 제시했다.

19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비상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철도·우편·상하수도 등 중앙·지방 공공요금은 하반기에 동결을 원칙으로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시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시스

이어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생산 원가 부담이 가중되는 전기·가스요금은 뼈를 깎는 자구노력 등을 통해 인상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철도·우편·상하수도 등은 동결 원칙을 제시했지만, 전기·가스요금은 인상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인상 폭을 최소화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것이다.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 전기계량기 모습. 뉴스1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 전기계량기 모습. 뉴스1

추 부총리는 “정부는 민생물가 안정을 경제 정책의 최우선에 두고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공공부문부터 우선으로 물가안정에 솔선수범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부총리는 “원칙적으로 공공기관 및 지자체는 경영 효율화 등을 통해 원가 상승 요인을 최대한 흡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