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시, 둔촌주공 실태조사서 위법행위 적발…조합 측 “위법 없었다”

중앙일보

입력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모습. 뉴스1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모습. 뉴스1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 재건축 조합에 대한 서울시 실태조사에서 위법행위가 다수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합 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했다.

1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국토교통부와 지난달 23일부터 2주간 진행한 둔촌주공 조합 실태조사 결과를 담은 확인서를 최근 조합 측에 보냈다.

확인서에는 전·현직 조합이 사전총회 의결 없이 조합원에게 부담이 될 계약을 체결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45조를 위반한 것으로 파악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비를 증액하는 과정에서 총회를 거치지 않은 점, 인테리어 업체를 선정할 때도 사전 예산 수립 절차 등을 생략한 채 대의원회만을 거친 점 등을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진다.

시는 관련 규정에 따라 조합에 이날(17일)까지 소명을 요구했다. 다만 조합 측에서 소명 기일 연장을 요청함에 따라 수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조합 측은 서울시가 지적한 부분에 대해 위법 사실은 없으며, 시에 적극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시는 조합 측의 소명을 들은 뒤 종합적인 의견 검토 후 도정법 위반 혐의가 인정되면 행정조치 또는 기소 여부 등 처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최종 결론은 일러야 다음 달에 나올 전망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